끝내주는 스피커 모니터오디오 BR5. 명쾌한 강약 윤곽 표현의 천재!





국내 시장에서는 이렇게 작은 톨보이 스피커는 먹히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왜냐하면 우리나라 오디오매니아들은 일단 무조건 큰걸 좋아하기 때문이다. 솔직히 우리나라 소비자들은 어느정도 수준이 되기 전까지는 디자인을 보고 제품을 결정한다. 그렇기 때문에 아무리 오디오의 본고장과 세계 가장 큰 오디오 시장에서 인정받은 제품이라 하더라도 단순히 크기가 크지 않다는 이유로 결정권자들은 BR5의 인기몰이에 부정적이었다.
우리나라는 해외의 평을 별로 의지하지 않기 때문에 초인기작인 BR5보다 C급 브랜드라 하더라도 이보다 크기가 크고 더 마진이 좋은 제품이 승산이 더 크다는 해석이었다.
 

그러나 어디~ 오디오 기기를 취급하는데 크기보고 물건을 추천하겠는가?
그렇다고 BR5가 가당치 않게 작은 것도 아니고..
스피커가 작다고 무시하는가? 무식한 말들 말어라. 스피커가 작은데에도 다 이유가 있는 것이다.
톨보이 스피커는 커지면 커질수록 통울림이 커지고 구동하기가 어려워 지는 것이다.
톨보이 스피커를 작게 만드는 이유는 구동을 쉽게 하고 작동을 빠르게 하고 소리의 퍼짐이나 번짐을 적게 하면서 저음은 플랫, 단단하게 하고 중고음은 중저음에 섞이지 않아 명료하게 느껴지도고 하기 위함이다.
그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이유는 스피커 통이 커지면 그만큼 통울림이 생겨서 소리가 번지기 때문에 소리를 단정하면서도 스피드하고 명석하며 정확한 음을 만들어 내기 위해 통을 작게 만드는 것이다. 정말로 당차면서도 정밀하고 정확한 음을 얻기 위해서는 단순히 큰 스피커보다는 작은 톨보이 스피커에 좋은 앰프를 물리는 것이 정석이다.
 


같은 시리즈의 인기가 좋은 BR2 북쉘프 스피커와 비교를 해가면서 BR5를 설명해 보겠다.
BR2. 정말 대단히 좋은 스피커이다. 다만.. 싼 스피커라고 아주 저렴한 앰프를 물리면 솔직히 제 성능에 한침 못 미치는 성능이 나온다. 좋은 앰프를 물려주면 장난 아닌 소리가 나온다. 이게 과연 한 브랜드의 가장 저렴한 스피커 맞나 싶을 정도의 소리가 나와준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BR5는 BR2보다 몇배는 더 좋다. 먼저 두 스피커의 차이점이라면 BR5는 톨보이 스피커이고 BR2는 북쉘프 스피커이다. 그리고 그보다더 더 핵심적인 차이점은 우퍼 유닛의 구경이 다르다. 우퍼 유닛의 구경이 다르다보니 당연히 좌우 스피커 통의 너비도 다르다.
BR2는 6.5inch, BR5는 그보다 작은 5.5inch 유닛이다.
간단히 생각해 보면 6.5inch가 저음의 발생량이 더 많고 5.5inch는 저음의 발생량이 더 적은 대신에 더 빠르고 더 단단한 저음이 나올 수 있다고 볼 수 있다. 모니터오디오가 기본적으로 BR시리즈와 RS시리즈까지는 저음이 상당히 많고 단단한 편인데 BR2는 6.5inch다 보니 저음이 많은 것이고 BR5같은 경우는 BR2보다 통이 더 큰 톨보이 스피커인데다 5.5inch 우퍼 유닛이 두개이다보니 딱 적당한 저음이 나와주는 것이다. 그리고 실제적으로 봤을 때, BR5의 구조는 같은 모니터오디오의 초히트작인 RS-6와 동일한 구조이다.
맨 상단에 트위터 한 개, 아래로 우퍼 유닛 두개, 우퍼 유닛 바로 아래에 덕트 하나, 트위터 뒤쪽뒷 또 덕트 하나. 체적의 비율도 거의 비슷하다. 그게 바로 모니터오디오식 딱 정석의 구성인 것이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BR5는 BR2에 비해 오히려 더 개방감이 좋다. 사실 BR2가 같은 티타늄 트위터(고음재생 유닛)를 사용하고 있지만 비슷한 가격의 ATOM같은 스피커에 비하면 그렇게까지 개방감이 뛰어난 스피커는 아니다. 기본적으로 저음이 워낙에 많다보니 중저음의 두께감이 강조되어 다소 소리가 무겁게 들린다는 것이 좀 더 맞는 표현이다. 부정적으로 보자면 그렇다는 것이다. 그러나 BR5는 저음 유닛을 더 빠르게 움직일 수 있는 5.5inch유닛을 사용하면서 스피커통의 구조도 슬림하게 함으로써 스피드가 좋게 제작했다. 소리에서 스피드가 빠르고 정확하다는 것은 말 그대로 소리 자체를 정확하게 만들어 주면서도 개방감이 들게끔 할 수 있는 것이다.
그 개방감이 전체적으로 소리의 싱그러움이나 클리어티, 스테이징, 입체감 등이 더 좋게 느껴지도록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BR6와 비교를 하면 어떨까?
AV용으로 사용하는데는 BR6가 더 낫기는 낫다. 당연히 그래야겠지.. 가격이 더 비싸니까.
그렇지만 HIFI용으로 사용할 때는 문제가 다를 수 있다.
단순히 풍성한 사운드가 필요하다면 BR6의 압승이지만 소리의 완성도 측면을 보면 나는 오히려 BR5의 손을 들어주고 싶다. 그만큼 BR5의 균형미는 아주 훌륭하다. BR6의 경우는 저음이 너무 풍성하다. 풍성한 저음 덕분에 소리가 굉장히 매끄럽고 그윽하고 느긋하게 들릴 수는 있지만 깔끔하고 명쾌하고 단단한 느낌은 단연 BR5가 우세하다는 것이다.


마이클 잭슨 생각이 나서 마이클 잭슨의 노래들을 재생해 봤다.
깔끔, 명료, 강약의 표현이 정말 끝내주는 정확한 명쾌함. 우물쭈물거리지 않는 정확하고도 확실한 동작. 스피드하게 치고 빠지는 민첩함. 그러고도 잊지 않는 약간의 탄력과 여운(아주 딱딱한 정도는 아니라는 것이다). 단단하면서도 상당한 무게감까지 동반한 멋진 베이스.
절대 가볍지 않지만 현란하게 파탄하는 중음. 최고의 윤곽 표현력을 증명해 준다.
그야말로 팝음악을 신나고 쿨하게 듣는데는 이만한게 없지 싶다.


간만에 바네사메이의 후기 앨범, “Subject to change”를 들어본다.
핀포커싱 끝내주고 넘치는 에너지감이 약동한다. 볼륨을 살짝 크게 올리니 고압 송전탑에서 전기 스파크가 일어나 그 충격에 압도되어 몸이 뻥 터지면서 저 멀리로 튕겨져 날아가는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 엄청난 양의 초저음 때문에 그러는 것이 아니고 굉장한 탄력의 강력하고 빠른 중음과 저음 때문에 그런 느낌을 받는 것이다.
현란한 바이올린 소리도 부드러운 음악만 듣는 이들에게는 다소 거칠게 느껴지겠지만 아예 그 음이 몰려오는 파도나 장대비라 생각하고 피하기 보다는 그대로 몸으로 받아 들여버리면 시원하게 온 몸이 적셔지는 것처럼, 무척 시원하게 작렬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그렇다고 이 스피커가 완전히 달리는 사운드 전용인가?
그렇지 않다.
피터 비스펠베이 & 파올로 지아코메티의 슈베르트 아르페지오네 소나타를 들어보면 지극히 단정하면서도 정갈하며 깔끔하다. 깔끔하게 세련되면서도 잘 정돈된 사운드로 너무 지저분하지도 않고 너무 진득하지도 않고, 소리가 기어 들어가지도 않고, 소리가 늘어지지도 않는 딱 그런 단정하고 깔끔한 소리를 들려준다. 더할나위 없이 그냥 편안하게 들어줄만 하다. 특별히 단점이 없다. 클래식도 어줍쟎은 다른 스피커들보다 훨씬 낫게 들린다. 기본기가 있으니 말이다.

 


결론.
모니터오디오 BR5는 입력 신호에 대한 반응력이 최고로 극적이며 최고로 정확하며 뛰어난 스피커이다. 사실 이 한마디가 바로 이 스피커를 가장 정확하게 설명하는 말이다.
어떤 음반을 듣더라도 정말 소리 하나하나가 명료하고 정확하다. 중음도 제법 탄탄하고 명쾌하고 정확하다. 그 어떤 스피커보다도 순발력이 좋고(비교 대상이 있다면 패러다임의 Monitor 시리즈정도.. 톨보이는 그래도 BR5가 더 민첩하다) 그 어떤 스피커보다도 강약 윤곽 표현 능력이 압도적으로 뛰어나다. 좌우 분리도도 끝내주고 어떤 소리든 정확하고 깔끔하게 내주는 편이지만 특히 기계적이거나 일렉트릭적인 사운드에 있어서는 경쟁상대가 없다고 본다.
여기서 경쟁상대가 없다고 하니 500만원짜리보다 더 좋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좀 말아라. 모든 제품이란 지불한 금액보다 조금이라도 더 좋으면 크게 칭찬해 줄 수 있는 것이다.
지불한 돈보다도 한참 실망스러운 제품들이 많은 세상이다.
그리고 또 한가지, 리뷰의 내용은 자세히 구체적으로 읽어보고 잘 참고를 하라고 자세하게 적는 것이다. 물론, 내 스스로 잘 모르는 분들에게까지 강요할 수는 없는 노릇이지만 이 스피커는 자비안, 비엔나어쿠스틱, 프로악, 소너스파베르, 탄노이 등과는 완전히 반대 성향의 스피커이다. 이 말 한마디면 어느정도는 선을 긋는 것이다. 칭찬을 했다고 해서 스피커를 구입했는데 왜 이 스피커 안 부드럽냐고 불평하지 말아줬으면 좋겠다.
모니터오디오 BR5는 거친 스피커는 아니다. 쏘는 스피커도 아니다. 내 기준으로 보기에는 말이다. 왜냐면? 대표적으로 거칠고 쏘는 성향의 스피커들은 중역이 얇거나 고음이 과도하게 카랑카랑하고 잡소리들, 치잘음들이 많이 섞여서 나지만 모니터오디오는 성향은 비슷하지만 치잘음이 없다. 그냥 딱 내줄 소리만 명료/명쾌하게 내주지 잡소리/치잘음은 딱 잘라버린다. 그렇기 때문에 명료/명쾌하게 들릴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은근히 중음도 적당한 정보력과 두께감을 가지고 있다. 나는 그걸 탄탄하다고 표현해 주고 싶다. 사실 알만한 사람들은 금방 이해를 하겠지만, 아주 두꺼운 정도는 아니고 중음의 정보력이 아주 풍부한 것까지는 아니다. 그렇지만 중음이 아주 강하고 탄탄하다. 중음이 없으면 강하고 탄탄할 수도 없는 것이다.


모 코미디 유행어처럼 안써봤으면 말을 하지 말어라.
현재 인터넷 최저 가격 688,000원. 장담하지만 곧 있으면 가격은 오른다.
현재의 가격은 환율이 오르기 전 과도하게 공식 대리점이 아닌, 인터넷 최저가 업체에서 떨어트려 놓은 가격이며, 새로 수입된 물량은 가격이 오를 전망이다.

현재 신품가 100만원 미만에서 구할 수 있는 스피커 중에 최고의 스피커이다.
그것도 압도적으로 말이다.
어느정도 인정해 줄 수 있는 스피커의 스타일과 개성, 완성도를 두고 채점을 했을 때, 정말 압도적인 차이로 가장 좋은 스피커이다. 해외 잡지들도 어지간해서는 엉터리 제품을 광고비 받았다고 해서 최고 제품으로 선정하지 않는다. 그것도 전년도 올해의 제품을 완전히 깔아뭉게면서 말이다. 그리고 영국에서만 대접을 받는 것이 아니라 일본, 미국에서까지 대접을 받고 있는 스피커이다.

한참 청음을 해보고 나니, WHAT HIFI지 직원들이 반납해야 되는데 포장도 안하고 한참동안 계속 사용했다는 말이 이해가 간다.
음악을 틀면 그냥 기분이 UP되고 신난다.
그거면 되는거 아니겠는가?
2채널 시스템이든, 5.1채널 시스템이든 최고의 스피커이다.


참고로 아래의 내용이 모니터오디오 BR5이 가지고 있는 타이틀들이다.
아직까지 이정도 가격의 제품이 유럽, 일본, 미국을 통틀어 이런 대접을 받은 제품은 없었다.

-      2007 일본 비쥬얼 그랑프리 동상 수상(STEREO SOUND, HI-VI, PHILE-WEB 주관, 역대 수상 제품 중 가장 저렴한 제품)

-      일본내 유사 가격대 순위 중, 일본 제품을 제외하고는 유일하게 상위 랭크, 일본 제품과 겨루어서도 1,2위를 다툴정도로 큰 인기를 누림.

-      일본 최고 권위의 AV메거진 HI-VI 시청룸 공식 레퍼런스 스피커 모니터오디오 선정.

-      미국 최고의 권위 메거진 STEREOPHILE RS6, B클래스 랭크, 랭크된 제품 중 최저가 상품.

-      영국 WHAT HIFI지 압도적인 표차로 BEST OF THE YEAR 제품 수상.

-      영국 HIFI CHOICE REVIEWER’S CHOICE 선정.



출처 : 와인오디오 주실장님 글

by 냉혈색마™ | 2009/05/27 09:30 | 남들의 전축이야기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scuderia78.egloos.com/tb/244950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